삼성전자‧SK하이닉스 ‘국산 불화수소’ 첫 공정 투입…업계 ‘이목 집중’ 경제



http://www.sentv.co.kr/news/view/557067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국산 불화수소에 대한 신뢰도 및 정합성 테스트를 끝내고 최든 D램 생산 라인에 투입됐다. 반도체 업계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감지하고, 올해 초부터 국산 제품 도입을 검토해왔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국산 불화수소를 공급하는 A사는 공급 주문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하고, 증산 등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업체들은 A사의 노하우와 경쟁력을 볼 때 일본산 대체 효과가 높을 것으로 봤다. 

업계는 외교적 대화를 통해 일본과 거래 회복이 우선이라는 입장이지만, 불가피할 경우 국산 불화수소 등 대체제를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와 관련해 SK하이닉스는 “국산 불화수소를 생산라인에 일정부분 투입했다”면서 “일본 수출 규제가 풀리는 것이 최선이지만 규제가 장기화될 경우 이미 도입된 국산 제품을 생산라인에 확대 적용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삼성전자 측도 “협력업체인 A사의 국산 불화수소 제품 도입을 검토해왔다”면서 “신뢰성 테스트를 마치고 생산라인에 적용했고, 현재 이렇다할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국산 불화수소가 라인에 투입되었다 합니다.. 문제없이 적응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계속 사용해서 예전과 같은 품질로 생산에 문제가 없다면 다른 수입 대체도 확보를 했으면 좋겠네요.